트랙스, 올 21만6136대 수출
국내 판매량의 20배 수준
'가성비 무장' 쏘울도 美서 인기

내수 시장에서 부진하던 기아자동차 쏘울과 한국GM 트랙스가 ‘수출 효자’로 자리매김했다. ‘가성비(가격 대비 성능)’를 앞세워 실용성을 중시하는 해외 시장에서 선전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23일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한국GM은 올 들어 지난달까지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트랙스를 21만6136대 수출했다. 한국GM 전체 수출 물량(33만7558대)의 64.0%를 트랙스가 담당하고 있는 셈이다. 트랙스는 2014년 이후 지난해까지 4년 연속 20만 대 이상 수출된 대표적인 수출 전략형 모델이다. 2016년과 2017년에는 국내에서 생산한 차량 중 가장 많이 수출된 차량으로 기록됐다. 올해도 ‘수출왕’ 자리를 차지할 유력 후보라는 게 업계 시각이다.

잘나가는 수출 실적과 비교하면 트랙스의 내수 판매량은 초라한 수준이다. 트랙스는 올 들어 지난달까지 국내 시장에서 1만778대 팔렸다. 수출 물량의 20분의 1 수준에 불과하다. 하지만 지난 9월 선보인 새로운 트림(세부 모델) 트랙스 레드라인이 인기를 끌며 올초 700여 대 수준이던 월 판매량은 지난달 1300여 대까지 늘었다. 한국GM은 앞으로 수출은 물론 내수 시장 공략에도 심혈을 기울이겠다는 방침이다.

기아차에서는 쏘울이 ‘수출 효자’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기아차 광주공장에서 생산하는 쏘울은 전체 생산량의 98%가 수출된다. 쏘울은 올 들어 지난달까지 2382대 팔리는 데 그쳤지만 13만7074대가 수출됐다. 쏘울의 최대 판매처는 미국이다. 지난해 수출 물량의 70% 이상이 미국으로 향했다. 넉넉한 실내 공간과 ‘박스카’라는 개성 있는 디자인이 미국 소비자들에게 통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기아차는 내년 초 3세대 신형 쏘울을 국내외 시장에 선보일 예정이다.

박종관 기자 pj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